동무 이제마(東武 李濟馬)선생께서 인간(人間)은 네 가지 체질로 나누어져 있다고 하는 학설을 발표 함으로써 오늘날 사상의학(四象醫學)이 나왔고, 한의학 분야에 새로운 학류(學流)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이 학설이 나온 연조가 짧기 때문에 아직은 크게 발전을 가져오지 못하고 있으나 날이 갈수록 일반적 관심도가 높아짐에 따라 멀지 않아서 크게 발전을 가져 오리라 확신합니다.

중국의 중의학과 한국의 한의학의 차이점은 예를 들어서 축농증이 있을 때 중의학에서는 음양, 표리, 한열, 허실등의 증후학에 의해서 침과 한약을 처방을 하는데 반해서 한국의 한의학은 체질을 감별하고 각 체질별로 나누어서 치료를 하기 때문에 한 세기를 앞서가는 고도의 의학인 것입니다.

동무 이제마(東武 李濟馬) 선생은 조선후기인 1894년에 그의 저서 「동의수세보원(東醫壽世保元)」을 통하여 인간은 천부적으로 받은 장부(臟腑) 허실(虛實)이 있고, 이에 다른 희노애락(喜怒哀樂)의 성정(性情)이 작용하여 생리 현상을 이룬다고 하였으며, 또 심리병리(心理病理)치료에 있어서도 새로운 문제점을 제시하였고 체질에 적부하는 음식과 양생법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논의되고 있다.

그러므로 사상의학(四象醫學)은 종래의 의학과는 다른 차원에서 출발되었음을 알 수 있고, 동무공(東武公)의 말과 같이 「내가 의학 경험이 있은지 수천년 후에 나서 옛 사람들이 전해온 저술을 통하여 우연히 사상인(四象人)의 장부 성리(性理)를 발견하여 종래의 의학과 같지 않은 것을 알고 그 뿌리를 찾은 연후에 지엽(枝葉)을 채취할 것이요, 태소양인(太少陽人)의 장부가 장단점이 있는 것은 음양(陰陽)의 변화로 정해진 천품이니만큼 재론의 여지가 없다」고 하여 사상의학(四象醫學)의 본질과 특수성을 명확하게 말하였다.

사상이란 낱말은 주역(周易)에 "태극이 양의(음양)를 낳고, 양의가 사상(태양, 소음, 소양, 태음)을 낳고, 사상이 팔괘를 낳는다"라는 주장에서부터 비롯되었다.


기존의 한의학이 음양오행에 기반을 둔데 반해 유교적 4원 구조를 기반으로 하여

 
1.사람의 체질과 성품을 깊이 탐구하여 넷으로 나누었습니다
2. 이 네가지 형상에 의거 병증과 약처방을 다르게 생각하였습니다.
3. 병의 예방과 치료에 마음의 다스림을 우선하였습니다.
 
사람은 타고난 개개인의 성정(性情)과 지재능(知才能), 식성(食性), 병리(病理)가 각각 다르므로 사상체질의학은 사람의 체질을 장기적 특성을 기준하여 4가지로 구분하여 체질별로 적합한 음식과 약을 사용함으로써 현재의 병(病)과 발병(發病)의 근본원인을 동시에 치료하는 예방의학과 치료의학이 혼합된 하나의 완결된 의학체계로서, 세계적으로 유래가 없는 뛰어난 체질의학입니다.
 

첫째 원리 사(事) - 심 (心) - 신 (身)- 물(物) 이며, 둘째 원리 천(天) - 인 (人) - 성 (性) - 명(命)이며 셋째 원리 선천적으로 서로 다른 장부의 대소를 가지고 태어나며 넷째 원리는 중용(中庸)의 정신에 있다.

여기서 네가지 체질이라 함은 太陽,少陽,太陰,少陰人인데, 각 체질에 따른 장부 虛實이 상대적으로 작용하고 있고, 만일 이것이 違和로 虛한 것이 더욱 虛하거나 實한 것이 더욱 實할 때에 병적 상태로 나타난다고 함이 東武公이 지론이며 이를 장부의 太少로 칭하였다. 그러나 太小란 해부학적 의미가 아니라 하나의 기능을 말한 것이라 생각되는데,

사상의 근본은 사심신물(事心身物)이라는 사단(四端)구조로 보았으며 인간은 애노희락 이라는 감정이 있으며 이것이 순리대로 나간다면 성(性 ·서로 위하는 마음)이 되고 역리로 가게되면 정(情·자신만을 위하는 마음)이 된다고 하였다.

또 사상인의 선천적인 장부의 대소가 결정되는 것은 애노희락의 성정(性情)에 의해서 설명을 하였고 그에 따른 육체적 현상도 애노희락의 성정의 원리에 의해서 결정이 되며 병이 발생하는 것도 애노희락의 승강의 원리에 의하여 특징지어 진다고 하였다.

 
  • 의원칼럼
  • 개원안내
  • 사상체질요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