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절이 퉁퉁 부어 올라 손을 대기만 해도 몹시 아프고 관절을 구부리고 펴는 것이 잘 안되어 연골이 닳아서 양쪽 뼈가 서로 부딪쳐서 삐걱거리거나 소리가 나기도 합니다.

증상이 심해지면 뼈가 변형되어 허리가 구부러지고, 무릎이 비뚤어지며 배가 튀어나오기도 합니다. 날이 궂어져 비나 눈이 내리기 전날부터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 의원칼럼
  • 개원안내
  • 사상체질요법